•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3.08.24



    고독한 눈물이 쏟아 집니다.

     

    가혹한 숙명이 손짓을 합니다.

     

    슬픈 저주가 우리를 뒤덮고 서로에게 말 할 수 없는 고통을 주었습니다.

     

    이미 들리지 않는 침묵의 소리,
    어울릴 수 없는 영혼의 노래,
    당신으로 하여 나는 고통속에 죽어 갑니다.

     

    당신을 잃은 슬픔은,

    나로하여 죽음의 늪에 빠져 들게 합니다.

     

    이유없는 사랑과 시련,
    고독한 다툼과 고뇌속에서,
    나는 환희의 눈물을 흘리며,
    노래를 부르고 있는 것입니다.

     

    나는 행복에 젖고,
    당신의 가슴속엔 운명의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웁니다.

     

    당신은 아무것도 기대하지 않은 채,
    모든 것을 내게 주었지만,
    나는 만족하지 못했습니다.

     

    당신이 내게 준 차디찬 고독은,
    삶도 죽음도 아니었습니다.

     

    그것은 하나의 숙명,
    고독한 운명을 예견하면서,
    당신에게 행복을 줄 수 없는 나는,
    어두운 슬픔에 눈물만 흘립니다.

     

    기고: 한줄 시인

     

     

    수정 답변 삭제 목록
    25개(1/3페이지)
    기고/칼럼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
    처음페이지이전 10 페이지123다음 10 페이지마지막페이지